생방송 도중 "여친한테 차였다"며 한강으로 가 투신한 아프리카TV BJ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아프리카TV 한 BJ가 "여자친구와 헤어졌다"는 이유로 생방송 도중 한강에 투신했다.


지난 16일 MBN에 따르면 13일 오후 11시경 1인 방송 플랫폼 아프리카TV BJ인 30대 남성 A씨가 생방송 도중 한강에 뛰어내렸다.


그는 방송에서 "여자친구와 헤어졌다"며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실을 안 아프리카TV 측은 해당 방송을 급히 종료시킨 뒤 경찰에 신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소셜포비아'


하지만 그때 A씨는 이미 한강대교 한가운데에 도착해 그대로 뛰어내렸다.


다행히 A씨는 현장에서 구조돼 목숨을 잃지는 않았다.


아프리카TV 측은 논란을 일으킨 A씨에게 '방송 영구 정지' 처분을 내렸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도 넘은 1인 방송이 별다른 제재 없이 송출되며 시청자들의 피로감은 점차 쌓이고 있다.


법적 제재가 없기 때문에 BJ들도 자극적인 콘텐츠를 연일 방송으로 내보내고 있다.


이와 관련, 전문가들은 1인 방송 콘텐츠도 적절한 규제 대책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