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필자들이 '유격+혹한기'급으로 힘들다고 말하는 군대 최악의 훈련은 '이것'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화스트페이스, 화스트페이스 상황. 현 시간부로 전 장병은 물자 챙겨서 주둔지 집합할 수 있도록"


미필자들은 군대의 공포를 행군이나 유격 훈련에서 느낀다고 하나 현역과 육군 군필에게는 그 이상의 공포를 안기는 훈련이 있다. 이름만 들어도 군필자들을 벌벌 떨게 한다는 그 훈련, 바로 '전투준비태세'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군대에서 수시로 실시하는 '전투준비태세'에 관한 글이 다수 올라와 화제를 모았다.


전투준비태세는 데프콘, 혹은 줄여서 '전준태'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말 그대로 전투를 준비하는 훈련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대규모 전쟁, 즉 '전면전'을 위해 전투 장비를 갖추고 무기를 배치하는 단계로, 실제 전쟁이 발발했을 때를 대비해 실제와 똑같이 진행되는 실전형 전술훈련이다.


이 훈련의 목적은 전면전이 발생했을 때 적으로부터 각 주둔지로 날아올 각종 포격에서 병력과 물자를 손실 없이 보존하여 반격을 준비하는 것이다.


한마디로 얼마나 빨리 완벽한 전투준비 상태로 적의 포격을 피해 주둔지로부터 이탈하냐가 이 훈련의 관건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매우 중요하고 의미 있는 훈련인 만큼 과정도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상황이 발생하면 생활관으로 달려가 개인 군장을 싼 후 관물대에 있는 모든 짐을 처리한다.


군장 품목이 아닌 경우 지하실이나 부대에서 정해진 구역에 개인 짐을 가져다 놓는다. 복장은 총기를 늘 휴대한 단독군장이어야 하며 방독면도 소지해야 한다.


이후 장비, 물자 창고로 달려가 수십 가지가 넘는 장비를 차량에 탑재한다. 전투 병과나 포병의 경우 탄약고에서 불출하는 무거운 탄약, 고폭탄 등을 일일이 옮겨야 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도보나 차량을 타고 정해진 주둔지나 집결지에 모이게 된다. 중간에 MOPP(Mission Oriented Protective Posture) 상황이라도 발생할 경우 답답하고 찝찝한 방독면 착용은 덤이다.


이 모든 상황을 단 몇 분의 시간 안에 완료해야 한다. 북한에서 수상한 움직임이 포착될 경우 수시로 벌어지는 훈련이기도 해 현역병들에게는 그야말로 '최악'의 훈련이라 할 수 있다.


다만 이 훈련을 통해 국군이 평소보다 '1분'이라도 빠르게 준비를 마치고 반격에 들어간다면 그 1분간 후방에 떨어질 포탄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 


그렇기에 다른 그 어떤 훈련보다도 중요한 훈련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