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문제'로 아버지랑 싸우다가 강물에 투신해 숨진 '17살' 아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경북 구미에서 강물에 뛰어들었던 고교생이 실종 15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고교생이 다리에서 뛰어내린 이유는 다름 아닌 이성 문제였다고 전해졌다.


지난 11일 구미 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5분께 구미시 양호동 산호대교 낙동강변에서 고등학생 A(17) 군의 시신이 발견됐다.


A군은 이날 오전 1시 45분께 산호대교에서 12m 강물 아래로 투신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군의 아버지는 경찰과 119 구조대에 아들이 강물에 빠졌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119 구조대 100여 명은 수색작업을 벌여 낙동강 산호대교 하류 20여 m 지점에서 A군의 시신을 수습해 가족에게 인계했다.


경찰은 A군이 다리 위에서 이성 문제로 아버지와 말다툼 도중 감정이 격해 뛰어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정확한 사고 원인 등을 조사하기 위해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