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장르소설 판매량 역대 최고 기록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예스24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예스24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5년 간 1월부터 7월 사이 장르소설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올해 판매량이 약 257,000권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7% 증가하며 역대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특히 장르소설은 여름철 더위를 식혀주는 대표 도서 분야인 만큼, 여름이 가까워질수록 장르소설 판매량은 점차 높아지는 양상을 보였다.


올해 5월 장르소설 판매량은 베르나르 베르베르 '죽음', 테드 창 '숨'의 약진으로 45,000권을 기록하며 전월 대비 약 45% 증가했고, 6월, 7월 또한 각각 5만1천여권, 4만7천여권이 판매되며 인기를 이어갔다.


이처럼 식을 줄 모르는 장르소설의 인기로 인해 6월, 7월 예스24 소설 분야 베스트셀러 20위에는 '죽음', '돌이킬 수 없는 약속', '봉제인형 살인사건' 등의 장르소설이 각각 8종, 9종씩 차지하며 뜨거운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예스24


또한, 예스24 6월, 7월 소설 분야 베스트셀러 20위에 모두 이름을 올린 '죽음 1,2', '돌이킬 수 없는 약속', '사일런트 페이션트', '숨', '봉제인형 살인사건' 등 장르소설 6종의 구매자 성연령 비중을 분석한 결과, 남녀 4대 6의 비율로 여성 독자가 많았고, 41.5%의 40대와 29.4%의 30대가 구매자의 과반 이상을 차지했다.


또한, 본격적인 여름을 앞둔 6월부터 장르소설계의 거장이라고 할만한 작가와 주목 받는 신인 작가들이 신작을 앞다퉈 출시하며 장르소설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에 더욱 불을 지폈다.


이번 8월에는 흥행이 기대되는 '기도의 막이 내릴 때'를 비롯해, '삼체 3부 : 사신의 영생'이 출간을 앞두고 있어 장르소설의 인기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예스24


한편, 이 같은 장르소설의 인기에 힘입어 '아작', '안전가옥', '구픽', '에디토리얼', '허블' 등 SF, 미스터리 등의 장르소설을 전문으로 출간하는 출판사가 등장하기 시작했다.


이뿐 아니라, '알마' 출판사의 'FoP' 등 기존 출판사들에서 SF소설 전문 브랜드를 런칭하는 등의 변화도 나타나고 있다.


김도훈 예스24 소설·시·희곡 MD는 "장르소설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이 나날이 증가하며 SF와 미스터리 소설만 전문으로 출간하는 출판사가 늘고 있고, 이를 통해 더욱 다양한 장르소설들이 등장해 독자들의 읽을거리를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며, "특히, 장르소설이 큰 관심을 받는 여름 시즌을 맞아 스티븐 킹, 요 네스뵈 등 장르소설계 유명 작가들이 꾸준히 신작을 내놓고 있고, 남은 8월에도 다양한 신간이 출간될 예정에 있어 올해 여름 장르소설에 대한 인기는 꾸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