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요? 그런 적 없는데"…전 남편 살해로 체포되는 순간 '당황한 척' 연기했던 고유정

인사이트Naver TV '세계일보'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왜요? 그런 적 없는데. 제가 당했는데"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해 유기한 고유정(36)의 체포 당시 영상이 공개돼 시민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27일 세계일보는 인터넷판을 통해 지난 6월 1일 오전 10시 32분께 충북 청주시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잠복 중이던 제주동부경찰서 형사팀에 의해 체포되는 고유정의 모습을 최초로 공개했다. 


영상 속 경찰은 주차장에서 쓰레기를 들고 나오는 고유정의 모습이 보이자 "살인죄로 체포합니다. 긴급체포하겠습니다"라며 동료에게 수갑을 요청했다. 


인사이트Naver TV '세계일보'


이어 "오전 10시 32분경으로 살인죄로 긴급체포하겠습니다"라고 다시 한번 고지한 후 고유정의 손목에 수갑을 채웠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고유정은 당황한 듯한 표정을 지으며 "왜요?"라고 묻는다. 


경찰이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미란다 원칙을 고지하자 고유정은 "그런 적 없는데. 제가 당했는데"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에 의해 수갑이 채워지는 그 짧은 순간 자신이 전 남편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며 거짓 진술을 한 것이다. 


인사이트Naver TV '세계일보'


해당 매체는 이 영상을 전하면서 당시 호송차 안에서 이뤄진 경찰과 고유정의 대화도 함께 전했다. 


이에 따르면 호송차 안에서 한 여경이 "전 남편을 죽인 게 맞느냐?"고 물었고 고유정은 "경찰이 이렇게 빨리 올 줄 몰랐다. 내가 죽였다"라며 담담하게 범행을 시인했다. 


제주동부경찰서 형사팀은 고유정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하던 중 그의 차량 트렁크와 쓰레기 분리수거함에서 살인과 시신 훼손에 쓰인 범행도구를 찾아냈다.


한편 고유정은 오는 8월 12일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Naver TV '세계일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