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분 만에 '두 번' 교통사고 뺑소니한 뒤 아파트 12층서 스스로 목숨 끊은 남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두 번의 '교통사고 뺑소니'를 저지른 30대 남성이 인근 아파트에서 스스로 몸을 던져 사망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지난 21일 서울 노원경찰서는 이날 오전 8시 30분쯤 근처 아파트 12층에서 스스로 뛰어내렸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자영업자 A(31)씨는 이날 오전 8시 15분쯤 두 번 연속 교통사고 뺑소니를 저지른 뒤 현장을 떠났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노원구 중계동 한 교차로에서 신호위반을 하고 차를 몰다가 정상 신호를 받고 주행하는 차량을 들이받았다.


A씨는 현장에서 사고 대응을 하지 않고 그대로 뺑소니를 쳤고, 600m 정도를 달렸다. 이후 골목길 입구에 자리해 있던 한 식당에 그대로 돌진하는 두 번째 사고를 일으켰다.


다행히도 해당 식당은 영업이 끝난 뒤여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영업 중이었다면 자칫 많은 사람이 사망할 수도 있는 아찔한 사고였다.


A씨는 그 현장마저 수습하지 않고 도망쳤다. 이후 근처 아파트에 들어갔고 12층에서 사고의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스스로 뛰어내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가 A씨를 급히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목숨을 살리지는 못했다.


경찰은 A씨가 음주운전을 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에 임하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음주 여부 그리고 기타 약물 투약 여부도 조사할 예정이다.


이에 더해 가족들과 주변인, 폐쇄회로(CC)TV 등을 조사해 사고 전의 행적도 조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