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어느 날 갑자기 공황이 찾아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흐름출판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출근길 지하철, 갑자기 숨이 막힌다...' '시험 전 날에는 꼭 배탈이 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살면서 공황과 비슷한 상황을 한두 번씩 경험하지만 그것이 공황이라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지나간다.


하지만 공황장애는 이렇게 우리가 잘 지낸다고 스스로를 속이고 잠깐의 공황을 무시하고 지나칠 때 어느 날 갑자기 찾아든다.


베를린에서 정신병원을 운영하는 의사이자 유럽에서 최초로 새로운 공황 치료법을 개발해낸 저자 클라우스 베른하르트는 원인이 없는 게 더 다행이라고 말한다.


이 책은 최신 뇌 과학을 통해 알아낸 뉴런과 시냅스의 연결을 통해 우리가 왜 불안을 느끼고, 공황을 경험하게 되는지 들여다본다.


또 어떻게 어떤 경로로 공황을 감지해내는지 밝혀내고 이를 통해 새로운 치료법을 제시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흐름출판


한편 저자는 공황은 우리 몸에 설계된 위기 대처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하며 공황을 겪지 않기 위해 또는 극복하기 위해 우리의 삶에서 진정 무엇을 들여다보아야 하는지 알려준다.


이 책은 좁게는 공황장애를 겪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치료서이지만 넓게는 불안을 겪는 우리 모두를 위한 심리서다.


이 책은 독일에서 수년간 심리 분야 최고의 베스트셀러로 자리잡으며 "공황에 대한 가장 확실한 처방전"이라는 평을 얻었고, 수많은 독자들의 치유 경험이 줄을 이었다.


또한, 유럽 10개국에 번역 출간되어 마음이 불안한 현대인들에게 지침서가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