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만취해 서울역서 '30cm' 칼로 사람을 찌른 남성이 붙잡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역에서 '묻지마 칼부림'이 벌어져 충격을 준다.


16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나가는 사람을 칼로 마구 찌른 A(58)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4일 새벽 2시 15분께 서울역 근처에서 혼자 술을 마시고 있었다.


그러다 갑자기 인근에 있던 40대 남성을 향해 달려가 칼로 마구 찔렀다. 무려 30cm 식칼로 피해자의 목과 등을 찔러댄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피해자가 소리도 제대로 지르지 못하고 쓰러지자 A씨는 현장에서 즉각 도망쳤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즉각 출동했고, 약 30분 만에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피해자는 다행히 인근 병원으로 빨리 옮겨져 치료를 받았고, 현재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A씨는 피해자와 아무런 사이가 아니었던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밝혀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줄곧 "술에 취해 아무 기억도 나지 않는다"고 진술하고 있으며, A씨의 범행이 중죄라고 판단한 경찰은 어제(15일) 검찰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시민들은 '치안'이 좋은 나라라는 말은 이제 옛말이 됐다며 불안해하고 있다. 남성과 여성 모두가 언제든 무지막지한 범죄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공포에 젖어들고 있다.


시민들 사이에서는 범죄자를 제압할 수 있는 경찰의 순찰을 늘리고, 공권력도 부여해 시민의 안전을 보호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한편 지난 13일 서울 강남 한복판에 있는 패스트푸드 매장에서도 '흉기 난동' 사건이 벌어진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