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유리창 깨며 날아든 '쇠파이프'가 단 10cm 비켜가 살아남은 운전자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서울 한복판에서 달리던 차량으로 쇠파이프가 날아드는 충격적인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차량 뒷유리를 뚫고 들어온 쇠파이프가 극적으로 운전석을 비켜가면서 목숨을 건진 위험천만한 사고 현장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2일 오전 11시께 서울 동작대교에서 일어났다.


당시 사고 현장이 담긴 사진에는 검은색 승용차 뒷유리창으로 한눈에 봐도 굵고 묵직해 보이는 쇠파이프 수십 개가 박혀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실제 쇠파이프의 크기는 두께 10cm에 길이가 무려 5m에 달해 사고의 심각성을 보여주었다.


해당 사고는 쇠파이프를 싣고 달리던 트럭이 앞서가던 차량을 뒤늦게 발견해 급정거를 하면서 발생했다.


급정거 직후 트럭에 실려 있던 쇠파이프들이 바로 앞 차량으로 화살을 쏘듯 날아간 것이다.


이 충격으로 사고 차량 블랙박스는 앞 유리를 뚫고 밖으로 튀어나왔으며, 머리 받이는 떨어져 나가 뒷좌석에 놓여 있었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자칫 쇠파이프들이 조수석이 아닌 운전석으로 향했거나 뒷좌석에 사람이 탑승하고 있었다면 큰 인명피해가 났을지도 모르는 끔찍한 상황이었다.


조사 결과 사고의 원인은 화물 적재 불량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에 따르면 고속도로에서 매년 발생하는 화물 적재 불량 사건은 40여건에 달한다.


지난 2017년부터 해당 사안을 12대 중과실 사고로 포함해 형사처벌 하고 있지만, 인명피해가 없을 경우 벌점 15점과 범칙금 5만 원에 끝나는 것으로 알려져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