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살 여아 성폭행 시도 男 "출소하면 신고자 죽여버리겠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8살 여자아이를 성폭행하려다 붙잡힌 50대 남성이 체포 당시 이웃 주민들을 협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 동아일보는 "광주지방경찰청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선 모(51)씨를 제압한 주민들을 표창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사건 당시 모녀는 피의자 선씨로부터 저항하며 도망치던 중 1층 주민 강씨를 마주쳤다.


강씨와 마주친 모녀는 "모르는 사람이 침입해 마구 때리고 성폭행하려 했다"며 도움을 요청했고 그는 선씨의 멱살을 움켜잡고 모녀가 피신하도록 도왔다.


인사이트뉴스1


그 사이 다른 이웃이 경찰에 신고했고 선씨는 현장에서 체포됐다.


이 과정에서 선씨는 자신을 붙잡은 이웃 주민들에게 "합의하면 될 일인데 왜 경찰에 신고했냐. 출소하면 신고한 사람들을 죽여버리겠다"라며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피의자 선씨는 "나는 성폭행 미수범이야. 감방에서 얼마 살지도 않고 나올 거야"라며 출동한 경찰관을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조사 결과 선씨는 성범죄를 포함해 전과 15범이었으며 전자발찌를 찬 채 또다시 범행을 시도한 것이었다.


이에 피해 모녀는 "이웃들이 나서지 않았다면 우리 모녀는 죽었을 것"이라며 "피의자가 협박한 것이 여전히 머릿속에 남아 있어 겁난다"고 하소연했다.


한편 피의자 선씨는 지난 10일 광주 남구의 한 주택에서 8살 딸을 포함해 모녀를 성폭행하려다 현장에서 체포됐다. 이후 지난 12일 구속영장이 발부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