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오물오물' 씹으면서 계산한 편의점 알바생 본사에 신고해도 될까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입안에 음식물을 오물오물 씹으면서 계산한 알바생의 근무 태도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편의점 갔는데 알바생이 밥 먹으면서 계산하던데 클레임 걸어도 돼?"라는 누리꾼 A씨의 글이 게재됐다.


이에 따르면 A씨가 계산을 하러 갔을 때 편의점 알바생은 무언가를 입안 가득 채우고 오물오물 씹고 있었다. 


A씨는 "다 씹고 계산하면 모르겠는데 오물오물 하면서 하더라"라며 "밥풀이 나한테 튈 수도 있는데 진짜 기분 나빴다. 여긴 점장이 교육을 안 시켰나 싶기도 하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의 사연을 두고 누리꾼들의 반응은 크게 엇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밥 먹을 시간이 없어서 손님 받으며 먹는 알바생을 이해해야 하는 거 아닌가?", "계산만 잘했으면 됐지", "최저 시급 받기도 힘든 알바생한테 왜 그래?"라며 A씨를 나무랐다. 


알바생의 입장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A씨의 태도를 꼬집는 것이었다. 


한 누리꾼은 "밥 먹을 시간도 따로 안 주는 점장한테 항의해라"라고 말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 글을 본 편의점 알바생들도 자신의 생각을 남겼다. 


그들은 "급하게 밥 먹는 것도 서러운데 좀 이해해 줘", "나도 이런 손님 있을까 봐 아예 아무것도 안 먹는다", "먹다가 뱉을 수는 없잖아"라고 전했다. 


반면 A씨의 입장을 옹호하는 누리꾼들도 있었다.


이들은 "입에 음식물 넣고 말하면서 계산하는 거라면 나도 싫다", "손님이 들어오면 잠깐이라도 먹는 걸 멈춰야 하는 거 아닌가?"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