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자연인이다' 출연자 알고 보니 미성년자 성추행범이었다

인사이트MBN '나는 자연인이다'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 미성년자 성추행 가해자가 출연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0일 오마이뉴스는 "'나는 자연인이다'가 미성년자 성추행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출연자를 '자연인'으로 출연시켰다가 피해자 측의 항의를 받고 다시 보기 서비스 삭제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실을 MBN에 알린 건 피해자 측이었다.


피해자 측에 "최근 케이블 채널 재방송을 통해 수개월 전 방송된 '나는 자연인이다'에 나와 내 딸을 성추행한 가해자가 등장한 것을 발견했다"라고 매체에 제보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나와 내 딸은 사건 이후 여전히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고통 속에 살고 있다"라고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지어 "피해 장소는 방송에 등장한 출연자의 집이었다"면서 MBN에 다시 보기 삭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나는 자연인이다' 측은 성추행 가해자의 출연 사실을 인지했으며 피해자의 요청에 따라 다시 보기 삭제 절차를 밟고 있다고 알렸다.


방송 관계자는 "출연자 섭외 당시 사전 인터뷰를 할 때 이러한 사실을 밝히지 않아 제작진도 몰랐던 부분"이라며 "해당 제보를 받고 현재 다시 보기 서비스 삭제 과정에 있다"라고 여러 매체를 통해 밝혔다.


또한 "추후 출연자를 섭외하면서 철저하게 검증하겠다. 이런 문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라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