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보다 더 심각하다"...어젯밤(7일) 일본으로 긴급 출장 떠난 삼성전자 이재용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천 기자 = 일본의 경제 보복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문제 해결을 위해 직접 나섰다.


지난 7일 밤, 한국을 떠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도쿄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이 부회장은 수행원 없이 홀로 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직접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 부회장의 일본 방문은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반도체 부품 수급을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의 일본 출장에 대한 일정에 관해서는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단, 반도체 핵심 소재 수급 상황이 예상보다 심각해 출장을 미룰 수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에 따르면 반도체 부문 경영진과 대책을 논의한 뒤 일본 출장 계획을 세운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현재 이 부회장은 관계자들을 동원해 일본 반도체 업체 측과 접촉하고 대책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0일 청와대에서 30대 그룹 총수들과 간담회를 검토하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MBC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