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댕댕이가 토실토실 살찐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몸짱'이었어요"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복실복실한 솜뭉치에 '귀염뽀짝'한 표정의 강아지.


이 댕댕이는 잔뜩 찐(?) 털을 깎기 위해 미용실에 갔다가 뜻밖의 반전 몸매를 발견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무더운 여름을 맞아 미용실에 갔다가 숨겨져 있던 초콜릿 복근을 발견한 강아지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강아지의 최초 모습은 다소 포동포동한 몸매를 가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나 미용을 마치고 돌아온 강이지는 한껏 우락부락해졌다. 그동안 털 속에 숨어 있던 복근이 선명하게 드러난 것이다.


심지어 많은 남성의 로망이자 식스팩보다 만들기 어렵다는 '에잇팩'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털만 찐줄 알았던 댕댕이의 주인이 미용 후 모습을 보고 '동공지진'을 일으켰을 상황이 상상돼 웃음을 안긴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너무 귀여운데 웃기다", "복근이 몇개냐", "우리 초코도 저렇게 운동시키자"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Pixaba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