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메르스 확산 막고 대처방안 국민께 알려야”

 

박근혜 대통령은 3일 "첫번째 메르스 환자 확진 이후 2주 동안 감염자가 늘어나고 있고, 두 분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해 많은 국민이 불안해하고 계신다"며 "더이상 확산이 안되도록 만전을 기해야 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메르스 대응 민관합동 긴급점검회의를 주재하고, "그동안 여러 문제점들에 대해, 또 국민 불안 속에서 어떻게 확실하게 대처 방안을 마련할지 이런 것을 정부가 밝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박 대통령이 주재한 긴급회의는 메르스 환자 사망 및 3차 감염자 발생 등 메르스 확산 사태로 국민의 불안과 우려가 커지고 있는데다 초기대응 실패 등 정부에 대한 비판 여론이 점증하는 가운데 열렸다.

 

박 대통령은 "지금부터 이번 메르스 대응 과정에서의 문제점을 확실하게 점검을 하고 그다음에 현재의 상황, 그리고 대처 방안에 대해 적극적이고 분명하게 진단을 한 후에 그 내용을 국민께 알려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여러 가지 문제들을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 전문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회의가 끝난 다음에 발표하고, 또 그런 TF를 통해 지금 문제점의 진원지, 발생 경로를 철저하게 처음부터 분석해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긴급회의 논의 주제와 관련, "첫번째는 환자의 치료와 처리 과정 및 감염 경로, 그다음에 치료 의사들의 어떤 이동 방향 등에 대해 논의를 해야되겠다"며 "또 그 이후에 접촉 환자의 진료기관, 또 진료의사 등 환자들의 이동 경로가 어떻게 되는가 하는 것을 파악해볼 필요가 있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메르스 환자들의 치료, 환자들이 있는 격리시설이 이런 식으로 가서 되느냐는 이런 상황에 대해서도 한 번 확실하게 알아볼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치료 환자들과 접촉 가족 및 메르스 환자 가능성이 있는 인원에 대해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알아보고, 3차 감염 환자들에 대한 대책, 지금의 상황, 접촉 의료기관 상황과 의료진 접촉 환자 및 그 가족들의 상황에 대해서도 확실하게 이번에 돌아봐야 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이상 메르스가 확대되지 않도록 어떤 완전한 격리방안에 대해 우리가 진지하게 논의하고, 병원이나 관리자들을 어떻게 조금이라도 접촉했다면 확실하게 차단하느냐 하는 문제도 논의해보고 그 결과를 국민에게 정확하게 알리고 홍보를 해야 하겠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메르스 관련 주요 여행국 여행자 및 입국자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 방안, 학생 및 학교주변 관리, 노약자 보호 대책 등도 당부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