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필드' 화장실서 주사기 꽂힌채 죽었던 20대 간호사 사인은 '마약'이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지난달 경기도 고양시의 한 대형 쇼핑몰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20대 남자 간호사 체내에서 '마약'이 검출됐다.


지난 23일 경기도 고양 경찰서 등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간호사 A(28)씨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를 발표했다.


A씨의 혈액에서는 마약으로 분류된 진통제 펜타닐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0일 오전 9시께 고양 시내 한 대형 쇼핑몰 1층 남자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시 A씨의 팔에는 주삿바늘이 꽂혀 있었고, 바닥에는 주사기와 흰색 액체가 든 수액 봉지 등이 떨어져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CCTV를 확인해 A씨가 전날 오전 10시 36분께 화장실에 들어간 뒤 다음날 아침까지 화장실에서 나오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


경찰이 A씨의 부검과 함께 약독물 검사를 의뢰한 결과, 국과수는 A씨의 체내에서 마약류 진통제 펜타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국과수에 따르면 A씨의 직접적인 사망 원인은 펜타닐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펜타닐은 중독성이 강해 지속적으로 투약하거나 적정량을 초과하면 호흡 곤란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반드시 의사 처방이 필요한 약물이다.


경찰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며 A씨의 펜타닐 취득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