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막대기' 들고 탈영했다가 새벽에 붙잡혀 헌병대로 끌려간 육군 일병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강원도 철원에서 탈영을 했던 육군 일병이 5시간 만에 붙잡혔다.


지난 23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오후 7시 54분께 육군 모부대 소속 A(21) 일병은 강원 철원 서면 와수리 인근에서 '비무장 탈영'했다.


그는 총을 비롯한 군 무기를 들고 있지는 않았지만, 민가에서 쇠막대기를 들고 인근 야산을 올랐다.


A일병의 탈영 사실을 파악한 군 당국은 경찰에 협조를 요청했고, 약 300명을 투입해 예상 도주로를 차단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자칫 A일병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도 있었고, 육군 병력들은 최악의 상황이 나오지 않도록 신중하게 검거 작전을 펼쳤다.


자정이 넘은 새벽까지 서서히 포위망을 좁힌 군과 경찰은 24일 0시 50분께 와수리 수유2교 일대에 은신 중이던 A일병을 검거하는 데 성공했다.


군 당국은 검거한 A일병을 헌병대에 곧바로 넘겼고, 자세한 사실관계와 탈영 사유를 파악할 예정이다.


한편 해당 A일병의 탈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입대 후 신병교육대에서도 적응하지 못해 탈영을 한 차례 시도했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