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시체 안고 집까지 가야 했던 '장기기증자' 예우 드디어 '강화'된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그간 "미흡하다"고 평가받았던 장기기증자 유가족에 대한 예우가 한층 강화될 예정이다.


20일 세계일보는 장기조직기증원이 내년부터 뇌사 장기기증자의 이송을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한다고 단독 보도했다.


지금껏 기증자 유가족에 대한 예우는 병원마다 기준이 달라 통일이 필요한 상태였다.


또한 몇몇 기증자 유가족은 병원과 관계없는 별도의 장례식장을 이용하려다 시신 이송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분쟁을 겪어야 했다.


인사이트한국장기조직기증원


하지만 이제 이런 불필요한 분쟁은 줄어들 예정이다.


시범사업이 진행되면 기증자 유가족은 병원과 관계없는 장례식장을 원하는 경우에도 기증원이 계약한 업체를 통해 영구차를 지원받게 된다.


또한 기증원은 장례 차량과 장례지도사를 직접 운영해 유가족에 대한 예우를 강화한다.


국민들의 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한 기념공원도 조성될 가능성이 높다.


인사이트지난 2017년 병원으로부터 장기기증을 마친 아들의 시신을 직접 들고가라는 요구를 받은 허군영씨 /  SBS '8뉴스'


한편 지난 3일 발표된 질병관리본부의 자료에 따르면 뇌사 장기기증자는 3년 연속 감소해 지난해 449명을 기록했다.


이는 기증자 유가족에 대한 일부 병원의 부적절한 대처와 제도 미비로 장기기증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팽배해진 탓이다.


실제로 지난 2017년에는 85kg에 달하는 기증자 시신을 유가족에게 직접 옮기라고 요구한 병원의 사례가 발생해 국민들의 분노를 샀다.


이에 질병관리본부와 장기조직기증원을 비롯한 관련 단체들은 기증자 유가족에 대한 지원 및 제도 마련에 힘써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