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 위장 당할까봐 정신의학과에서 받은 '심리 진단서' 공개한 윤지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 윤지오가 자신의 '의무기록 증명서'를 공개했다.


매일 생존 신고 방송을 해야 할 정도로 신변의 위협을 느끼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7일 윤지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의무기록 사본 증명서 사진 3장과 함께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인사이트Instagram 'ohmabella'


그는 "의무기록 사본 증명서를 받기 위해 정신보건 임상심리사 1급 임상 심리전문가가 병원에서 4시간 넘는 검사와 방송으로 3시간가량 질문지를 작성했다"며 "사실근거와 법적으로 명확한 효력이 있다"고 밝혔다.


윤지오는 의무기록 증명서를 받은 이유는 자신과 故 장자연이 있던 기획사 대표가 담당한 배우 중 자살로 세상을 떠난 사람은 3명 더 있기 때문이다


그는 "진상규명을 하려던 두 분의 사인도 자살로 알려졌다. 형사 한 분은 가슴까지도오지 않는 낚시터에서 익사해 사고사로 세상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혹여나 사고사로 위장되지 않기 위해 경호원분들과 24시간 동행하고 있고 자살로 위장될까 봐 정신의학과에서 심리상태를 체크해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자신의 심리상태를 기록한 의무기록 증명서를 변호인단에게 전했으며 과거사 조사위원회에도 전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윤지오는 자신을 걱정하는 이들에게 "살고자 하는 의지가 강한 윤지오로 기억되고 싶다"며 "이제 너무 염려 마시고 한국인으로서 한국에 있는 동안 만큼은 혼신의 힘으로 살아남아 증언하겠다.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하늘에서 나만이 할 수 있는 일을 부여했다고 생각한다. 부디 지켜봐 달라"고 글을 마쳤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더팩트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응원합니다. 진실이 곧 밝혀져 두 다리 뻗고 편히 지내시길 바란다"고 응원의 목소리를 보냈다.


한편 윤지오는 지난 18일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미행을 당한 경험과 자신이 해외로 도피하다시피 갈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설명하며 자신의 신변이 위험에 처해있음을 알렸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방송에서 언급드린 '의무기록 사본 증명서'를 발급 받았고요. 정신보겅임상심리사 1급 임상심리전문가가 병원에서 4시간 넘는 검사와 방송으로 3시간 가량 질문지를 작성한것에 사실근거와 법적으로 명확한 효력을 발생할 수 있는 의무기록 증명서를 발급받았습니다. 이렇게 까지 하는 이유는 저와 언니가 있었던 기획사 대표님이 담당했던 배우중 자살로 밝혀진 분은 언니를 제외하고 3분이나 더 계시고 3분 역시 자택에서 동일한 방법으로 유서없이 발견되었습니다.. 죽음에 관하여 진상규명을 힘쓰셨던 2분도 자살로.. 형사 1분은 가슴까지고 오지않는 낙시터에서 익사하여 사고사로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우연이라고 하기에 저는 혹여나 사고사로 위장되어 지지 않기위해 경호원 분들과 24시간 동행하고있으며 자살로 위장될 수 있다 판단하여 이렇게 정신의학과에서 제 심리상태를 체크하고 기록에 남기고 변호인단께 전달해드렸고 과거사조사위원회에도 전달 드리려합니다. 살고자 하는 의지가 강한 윤지오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이제 너무 염려 마시옵고 제가 한국인으로서 한국에 있는 동안 만큼은 혼신의 힘을 다해서 살아남아 증언하겠습니다. 귀한 관심으로 오늘도 생존 할 수 있도록 힘써주시는 많은 분들께 고개숙여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자합니다. 신은 어딘가 하늘 아래 그대만이 할 수 있는 일을 마련해 놓았다. -호러스 부쉬엘- 하늘에서 저만이 할 수 있는 일을 부여해주셨다고 생각해요. 또 제 곁에 언니를 보내주셔서 참 다행이라고 제가 언니 옆에 있던 사람이라서 참 감사하다고 생각해요. 지켜봐주세요. 제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해서 언니를 지켜나아가볼게요. 부디 지켜봐주세요. . . . #증인 #윤지오 #with_you #나는_흰색을_좋아합니다

윤지오(@ohmabella)님의 공유 게시물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