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해외 야동·도박 사이트 접속하면 모니터 화면 '블랙아웃' 시킨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앞으로 정부가 금지한 해외 불법 음란·도박 사이트에 접속할 경우, 화면이 '블랙아웃'된다.


한마디로 사이트 화면이 까맣게 '암전'되면서 접속할 수 없다.


12일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차단 결정을 내린 해외 불법 사이트 895곳에 접속하지 못하도록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최근까지는 해외 불법 사이트들에 보안 접속(https)이나 우회접속 방식으로 계속해서 접속할 수 있었다.


인사이트뉴스1


보안 접속이란 인터넷에서 데이터를 암호화된 방식으로 주고받는 통신규약으로 HTTP의 보안 기능이 강화된 버전이기 때문에 해커가 중간에 데이터를 가로챌 수 없다.


우회접속은 아이피(IP)·디엔에스(DNS) 변조 소프트웨어, 통신 포트 변경 등으로 접속 차단 기술을 우회해 접속하는 것을 뜻한다.


이런 문제로 인해 이전에는 해외 인터넷사이트에서 불법 음란물·도박·저작물 등 불법 정보가 유통되는 것을 차단할 수 없었다.


방통위가 이같은 조치를 취하는 이유 역시 여기에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방통위와 방심위 그리고 KT,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등 7개의 인터넷서비스 제공사업체들은 작년 6월부터 해외 불법 사이트를 차단하는 새로운 기술을 협의하고 차단기술을 고도화했다.


따라서 이제는 금지된 불법 사이트에 접속을 시도하면 더는 불법·유해 정보 차단 안내나 다른 경고문구들이 나타나지 않고 바로 블랙아웃 상태로 표시된다.


김재영 방통위 이용자정책국장은 "국내 인터넷사이트와 달리 그동안 법 집행 사각지대였던 불법 해외 사이트 규제를 강화하라는 국회와 언론 지적이 많았다"면서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로부터 고통받는 피해자와 다양한 창작자 권리를 보호하고 건전한 인터넷환경 조성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