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희생 단원고 학생 250명 위한 눈물의 '명예 졸업식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천 기자 = 단원고 강당에서 학생들의 이름이 하나하나 불렸다. 낯익은 이름들이었다.


12일 오전 10시,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250명의 명예 졸업식이 열린 경기도 안산 단원고 강당에는 슬픔이 가득했다. 졸업식을 위해 마련된 의자에는 학생들이 아닌 희생 학생들의 부모가 앉았다.


가라앉은 분위기에서 졸업식은 진행됐다. 졸업식은 학생들을 기리는 묵념으로 시작됐다. 양동영 단원고 교장은 "희생당한 학생들을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면서 학생들의 이름을 낮은 목소리로 불러 나갔다.


유족들은 차마 고개를 들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이름이 불리자 슬픔을 참지 못하고 오열하는 학부모도 있었다. 참 오랜만에 듣는 자녀 이름이었다.


4·16 세월호가족협의회 전 운영위원장 전명선씨는 회고사에서 "세월호 참사가 없었더라면 우리 아들·딸들은 대학 졸업반이 되었을 것이다"면서 "친구들과 함께 자리했어야 할 졸업식에 엄마·아빠들이 공허한 마음으로 서 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인사이트뉴스1


한 학생은 '졸업생의 편지'를 낭독하며 선배들을 기렸다. 학생은 "묵혀뒀던 감정을 이제서야 꺼낸다"며 "그리운 마음은 해가 지날수록 커지지만 언젠간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겠다"고 말했다.


단원고 재학생들은 희생당한 선배를 위해 '눈물기도'와 '천 개의 바람이 되어'라는 노래로 합창을 했다. 졸업식은 1시간 30분가량 진행됐다. 졸업식 내내 현장은 눈물바다였다.


유족들은 노란 보자기에 싸인 졸업장과 졸업앨범을 받았다. 자식들이 받았어야 할 졸업장을 본 학부모들은 마음이 심란해 보였다.


한편 세월호 참사는 지난 2014년 4월 16일 제주도를 향하던 세월호가 전라남도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해 탑승자 304명이 희생당한 사건이다.


당시 세월호에는 수학여행을 떠나기 위해 단원고 2학년 학생 325명이 탑승해있었다. 이들 중 250명이 참사로 목숨을 잃었다. 지금까지 남현철 군과 박영인 군 두 학생과 양승진 교사의 시신은 수습되지 않은 상태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