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방준혁, '10조' 넥슨 인수 위해 中 텐센트와 손잡는다

인사이트방준혁 넷마블 의장 / 뉴스1


텐센트, MBK파트너스와 '컨소시엄' 구성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넷마블이 중국 ICT 기업 텐센트, 한국계 글로벌 사모 투자 펀드(PEF) MBK파트너스와 손잡고 국내 최대 게임 회사 넥슨 인수에 나선다.


8일 투자은행(IB)과 게임 업계에 따르면 넷마블은 텐센트, MBK파트너스와 '컨소시엄'을 구성, 오는 21일로 예정된 넥슨 인수를 위한 예비 입찰에 참여할 계획이다.


앞서 넥슨 창업주인 김정주 NXC 대표는 자신(67.49%)과 특수 관계인(부인 유정현 NXC 감사 29.43%·와이즈키즈 1.72%)이 보유한 넥슨 지주사 NXC 지분(98.64%) 전량을 매물로 내놨다. 넥슨그룹은 '김 대표→NXC→넥슨(일본 법인)→넥슨 코리아→계열사'로 이어지는 지배 구조를 갖고 있다.


김 대표가 내놓은 지분 가치는 10조원대 전후로 추정된다. 매각이 이뤄지면 국내 인수합병(M&A) 사상 최대 규모의 '빅딜'이 되는 것이다.


인사이트김정주 NXC 대표 / 사진 제공 = NXC


넷마블은 지난달 31일 중국 ICT 기업 텐센트, KKR, 칼라일, MBK파트너스 등 글로벌 사모 투자 펀드(PEF), 국내 ICT 기업 카카오에 이어 넥슨 매각전 참여 의사를 밝혔다.


당시 넷마블은 "두 달 전부터 넥슨 인수를 검토했고, 한 달 전 최종 참여하기로 결정했다"며 "넥슨의 유무형 가치는 한국의 주요 자산이라고 생각한다. 해외 기업에 매각될 경우 대한민국 게임 업계 생태계 훼손과 경쟁력 약화가 우려되는 바 넷마블은 국내 자본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형성해 매각전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넥슨 매각전 참여 이유를 밝혔다.


넷마블 "넥슨의 유무형 가치는 한국의 주요 자산이라고 생각한다"


국내 모바일 게임 최강자로 평가되는 넷마블의 넥슨 매각전 참여 결정은 국내 게임 업계에 '한줄기 빛' 같은 소식이었다.


그간 넥슨 인수 유력 후보로 중국 ICT 기업인 텐센트가 거론됐고, 이와 관련해 업계에서는 "중국 기업에 넥슨이 인수될 경우 국내 게임 산업의 '중국 종속화'가 불 보듯 뻔하다"는 우려가 팽배했다.


인사이트텐센트


그런 상황에서 넷마블의 넥슨 매각전 참여 결정이 나왔고 이는 업계 관계자와 누리꾼에게 "국내 게임 산업을 지킬 수 있다"는 희망을 안겨줬다.


하지만 인수 자금 마련이 걸림돌이었다.


아시아 최대 사모 투자 펀드 MBK파트너스가 인수 대금 상당 부분 조달할 것으로 보여


업계는 넷마블의 현금성 자산을 포함한 보유 현금으로는 인수 자금을 마련하기 어려워 넥슨 단독 인수 가능성이 낮다고 봤다.


이 때문에 넷마블을 중심으로 한 컨소시엄 구성 가능성에 무게가 실렸는데, 실제 MBK파트너스, 텐센트와 손잡으면서 이 같은 예측이 맞아떨어졌다.


인사이트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 / 사진 제공 = MBK파트너스


업계에 따르면 자산 규모 17조원의 아시아 최대 사모 투자 펀드 MBK파트너스가 인수 대금의 상당 부분을 조달하고, 넷마블이 넥슨 경영을 책임지는 방식이 유력하다. 텐센트는 컨소시엄에 참여해 중국 사업 등에 간접적 영향력을 행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한 관계자는 "경영은 넷마블이, 투자는 MBK파트너스가 책임지는 구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텐센트가 컨소시엄에 들어오면서 "국내 자본을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형성하겠다"는 넷마블의 다짐은 빛이 바랬다는 평가다.


업계 한 관계자는 "텐센트의 투자 금액이 적어 넥슨 경영에 큰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낮다"면서 "하지만 텐센트가 넷마블 지분 17.6%를 보유한 3대 주주라는 점을 감안했을 때 간접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방준혁 넷마블 의장 / 뉴스1


한편 넷마블은 컨소시엄 구성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있는 내용이 없다"며 부인하지 않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