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설 맞아 800개 협력사 대금 '조기 지급'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모레퍼시픽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아모레퍼시픽그룹이 협력 회사들의 부담을 해소하고자 납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한다.


25일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에 770억 원 규모의 거래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금 지급은 아모레퍼시픽그룹의 11개 계열사에 원부자재, 용기, 제품 등을 공급하는 800개 협력사가 대상이다. 


이에 따라 오는 2월 10일까지 지급 예정이던 770억 원 규모의 거래 대금은 1월 28일부터 순차적으로 현금 지급된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설 명절을 앞두고 일시적으로 자금 수요가 집중되는 협력회사들의 부담을 해소하고자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장 12일 앞당겨 납품 대금을 지급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상생 방안을 마련하여 협력사와의 진정한 파트너십 구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00년대 중반부터 협력사들의 자금 소요 부담을 해소하고자 명절마다 연휴가 시작되기 전 거래 대금을 조기 지급해오고 있다. 지난해 설에도 800억 원의 대금을 조기 집행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