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담 트레이너 “54세 오바마 대통령, 식스팩 여전해”


 

(서울=연합뉴스) 조채희 기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여전히 열심히 체력단련을 하며 54세의 나이에도 식스팩을 유지하고 있다고 개인 트레이너가 밝혔다.

 

17년째 오바마 대통령의 전담 트레이너를 맡고 있는 코널 매클러런은 최근 워싱턴DC의 거리에서 미국 연예전문매체 TMZ 기자와 마주쳐 즉석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클러런은 오바마 대통령이 팔굽혀 펴기와 복근 운동을 하도록 독려해왔다며 "운동을 좋아하는 그는 거세게 몰아붙여 주길 원하고, 나도 그를 몰아붙인다"며 "식스팩이 여전하다"고 말했다.

 

매클러런은 오바마 대통령이 퇴임 후 백악관을 떠날 때까지 식스팩을 유지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오바마는 시카고에 살던 1990년대 말부터 맥클러런이 운영하던 체육관에서 운동을 했으며, 때로는 새벽 4시30분부터 운동을 시작하곤 했다.

 

현재 백악관의 스포츠 및 영양위원회에 속해있는 매클러런은 오바마 부부의 체력을 유지하는 '비밀무기'로 불려왔다. 

 

오바마 대통령은 평소 헬스와 농구 등을 즐기며, 휴가 때면 하루로 빠짐없이 골프장을 찾는 골프광으로도 유명하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