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개·고양이 등 8만1천마리 버려졌다”


 

(세종=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지난해 전국에서 개와 고양이를 포함한 유기동물이 8만 1천 마리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동물 보호와 복지관리 실태조사를 7일 발표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각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조사를 벌였다.

 

조사에 따르면 작년에 버려진 동물은 개 5만 8천 마리(73%), 고양이 2만 1천 마리(26%)를 비롯해 모두 8만 1천 마리에 달했다. 한 해 전인 2013년(9만 7천 마리)과 비교하면 16.5% 줄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19만 7천 마리(24.3%), 서울 9만 5천 마리(11.8%), 부산 7만 2천 마리(8.9%) 순으로 많았다. 

 

유기동물 처리현황을 보면 개인 분양이 25만 5천 마리(31.4%)로 가장 많았고, 자연사 18만 7천 마리(23%), 안락사 18만 4천 마리(22.7%), 원주인에게 반환 10만 6천 마리(13%) 순이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지난해 유기동물 처리 비용은 총 104억 3천900만 원이었다고 밝혔다. 

 

동물보호센터는 전국에 368개소가 있고, 이 가운데 지자체가 직접 운영하는 보호센터가 25개소(6.8%)이고 위탁 운영이 343개소(93.2%)이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과 동물 보호 정책 등의 효과로 유기동물 개체 수가 감소하는 추세지만, 여전히 유기동물이 많이 발생해 앞으로 지속적으로 계도와 홍보 등 관련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