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가 단 한 명의 고객을 위해 2년 동안 만들었다는 슈퍼카 'SP3JC'의 디테일

인사이트사진 제공 = 페라리


고객 요청에 따라 제작된 '단 한 대의' 특별한 차량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세계 최고의 슈퍼카 브랜드 중 하나인 페라리가 세상에 단 한 대뿐인 특별한 차량 'SP3JC'를 공개했다.


7일 페라리에 따르면 'SP3JC'는 페라리 원-오프(One-Off)’ 프로그램을 통해 제작됐다.


이 프로그램은 고객 요청에 따라 차량을 설계 및 디자인해 단 한 대의 특별한 페라리 차량을 제작하는 것이다.


'SP3JC'는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에서 제작됐으며, F12베를리네타의 스페셜 버전인 'F12tdf'의 차체 및 구동 장치가 탑재된 순수한 컨버터블을 원하는 고객의 의견을 반영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페라리


'SP3JC'는 1950~60년대 페라리 12기통 스파이더 차량들을 떠오르게 하는 오픈 에어링 모델이다.


2년 이상의 작업 기간을 통해 제작 프로세스 전반에서 고객이 원하는 요청사항을 완벽히 반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페라리


1950~60년대 페라리 12기통 스파이더 차량들을 떠오르게 해


특히 디자인의 경우 프론트 엔진을 강조하는 역동적인 측면 디자인과 전면에 위치한 에어인테이크의 독특한 디자인, 차체가 더 넓어 보이는 효과를 주는 수평의 리어 파시아 등을 채택해 남성미가 넘친다.


또 비앙코 이탈리아 컬러의 차체 위에 파란색 계열의 아주로 메트(Azzurro Met)와 노란색 계열의 지알로 모데나(Giallo Modena) 컬러가 어우러져 차량의 감성을 돋보이게 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페라리


남성미가 넘치는 스포티한 디자인


보닛에 위치해 780마력의 강력한 12기통 엔진을 보여주는 스플릿 글라스, 일체형 카본파이버 롤 후프 페어링과 알루미늄 재질의 외부 연료 필러 캡 등은 스포티한 매력을 뽐낸다.


시트의 경우 파란색 가죽 시트 중앙에 수직의 흰색 라인을 넣었으며 하단 대시보드도 시트와 같은 가죽으로 제작됐다.


실내 역시 같은 색상의 콘트라스팅 스티치로 이뤄져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페라리


한편 페라리는 'SP3JC'의 고객 정보와 판매 가격에 대해선 공개하진 않았다. 


다만, 해당 차량은 이탈리아 마라넬로 박물관에서 얼마간 전시된 후 고객에게 인도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