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형선고 받는 순간까지 한복 입고 "만세" 외친 최초 '일본인 여성' 독립운동가

인사이트영화 '박열'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사형을 선고하는 판사에게 자신을 '박문자'라고 소개하며 일본 제국주의를 비판한 일본인 여성이 있다.


바로 조선의 독립을 위해 청춘을 바쳤던 박열의 아내이자 동지인 가네코 후미코다.


가네코 후미코는 1903년 일본에서 태어나 부모에게 버림받는 등 불우한 가정에서 자랐다.


9살 무렵 조선에 있는 고모집으로 떠넘겨졌지만 그곳에서도 가족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학대에 시달렸다.


인사이트영화 '박열'


이런 가운데 가네코 여사는 1919년 조선에서 일어난 3.1 운동을 목격했다. 당시 그는 "권력에 대한 반역 정신이 일기 시작하여, 남의 일이라고 생각되지 않는 감격이 가슴에 솟아올랐다"고 전했다.


핍박받는 조선인의 입장에 자신을 투영하고 조선 독립 의지에 깊이 공감하게 된 것이다.


1922년 가네코 여사는 일본으로 돌아와 도쿄에서 일과 공부를 병행했다. 


이곳에서 가네코 여사는 아나키스트(무정부주의자)들과 교류를 시작했고, 박열 의사와 만나 동거를 시작했다.


인사이트(좌) 영화 '박열' / (우) 온라인 커뮤니티


두 사람은 사회주의자 모임 '흑도회'와 권력을 거부하는 단체 '불령사'를 조직해 잡지를 발간하고 강연을 여는 등 일본 제국주의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가네코 여사는 식민지 조선의 처지에 공감해 '박문자'란 필명으로 활동하면서 일왕에 저항했다.


그러던 중 관동대지진 당시 조선인만 보이면 체포하던 일본 경찰에게 붙잡히며 가네코 여사와 박열 의사의 저항 운동은 중단됐다.


조사 과정에서 두 사람이 당시 일본 제국주의와 권력의 화신인 일왕을 암살하기 위해 폭탄을 반입했다는 계획이 누설돼 혹독한 심문을 받았다.


인사이트영화 '박열'


갖은 고문을 당한 두 사람이지만 1926년 도쿄에서 열린 첫 공개 재판에서 여전히 뜻을 굽히지 않았다.


박열과 가네코 여사는 조선 의복을 입고 각각 '박열', '박문자'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판사를 꾸짖었다.


제국주의와 권력에 휘둘리는 일제와 그에 따르는 판사도 마찬가지로 비판받아 마땅한 존재라는 이유다.


이후 일본인이었던 가네코 여사는 일왕으로 부터 특별 사면 은사장을 받았지만, 갈가리 찢어버리며 강한 의지를 보였다. 


그리고 그해 감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인사이트영화 '박열'


광복 이후 독립유공자가 된 박열 의사와 달리 가네코 여사의 공로는 오늘에서야 인정받게 됐다.


17일 국가보훈처는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에서 가네코 후미코 여사에게 독립유공자 서훈과 명패를 전달한다고 밝혔다.


가네코 여사는 우리나라에서 건국훈장을 받는 최초의 일본인 여성이다.


한편 첫 번째로 우리나라에서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은 일본인은 박열 의사 등 일본에서 활동한 독립운동가를 변호하고 제국주의를 비판한 후세 다쓰지 인권변호사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