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 회원 "고등학교 다니는 양예원 남동생 신상 털어서 온라인에 '싹' 퍼뜨리겠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비공개 촬영회에서 '노출 강요'와 '성추행'을 당했다고 호소하는 양예원이 가족 신상까지 위협받고 있다.


지난 11일 극우 성향의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는 '양예원 남동생 신상 털어주면 X꿀잼일 듯'이라는 글이 게시됐다.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양예원) 남동생 지금 고등학생인데 페이스북 다 털고 학교 페이지에 제보하고 사람 많은 그룹에도 올리면 진심 꿀잼일 듯"이라고 적었다.


앞서 양예원은 노출 강요와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부모님과 사춘기 남동생이 얼마나 큰 충격을 받을지 별별 생각이 다 들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의 걱정대로 양예원 가족의 신상을 언급하는 '극성' 누리꾼들이 등장한 것.


일베에 해당 글이 게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그래도 가족은 건드리면 안 된다"는 반응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이번 게시글 때문에 동정 여론이 확산돼 사건의 본질이 흐려져서는 안 된다는 반응도 더해지고 있다.


한편 지난 10일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이진용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양예원은 "처음에는 신고할 생각을 못 했지만 사진이 유출되고 가족들이 알면 어쩌나 하는 생각이 앞섰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발적으로 촬영회에 참석한 것에 대해서는 "힘든 기억이지만 학비를 충당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했던 선택"이라고 답한 바 있다.


인사이트YouTube '비글커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