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진압’ 마치고 컵라면으로 끼니 해결하는 소방관

via 부산경찰 페이스북

 

화재 진압을 마치고 컵라면으로 끼니를 해결하는 소방관의 모습이 사람들의 마음을 찡하게 만들고 있다.

 

3일 오전 부산경찰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그을음이 잔뜩 묻은 방화복을 입고 컵라면을 먹는 한 소방관의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부산 경찰 측 설명에 의하면 사진 속 소방관은 이날 오전 1시 53분쯤 부산 연제구 거제동의 한 중고차 매매 단지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 출동했었다.

 

불길이 번져 강한 화염에 중고차 5백 여대가 타버린 큰 화재를 겨우 진압한 뒤, 소방관은 한숨 돌리며 한쪽 귀퉁이에서 컵라면으로 끼니를 때운 것이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또 한 번 소방관들의 노고에 감사하며 제대로 된 식사를 하지 못 하는 모습에 매우 안타까워했다.

 

이에 부산 경찰은 "연산동 화재현장, 새벽 1시부터 이어진 화재진압 작업을 겨우 마치고 끼니를 해결하는 소방관. 고생 많으셨습니다"고 말해 보는 이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또  "현재 이 일대 경찰관들의 교통 통제 역시 마무리됐습니다. 불편을 겪으신 시민분들께도 협조에 감사드립니다"라고 설명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연산동 화재현장, 새벽 1시부터 이어진 화재진압 작업을 겨우 마치고 끼니를 해결하는 소방관.고생많으셨습니다.현재 이 일대 경찰관들의 교통 통제 역시 마무리됐습니다. 불편을 겪으신 시민분들께도 협조에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부산경찰 on 2015년 4월 2일 목요일

 

정시원 기자 siw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