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의 토끼를 옥상서 던진 할아버지 (사진)

via 온라인 커뮤니티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할머니의 애완 토끼를 옥상에서 던진 할아버지가 포착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5일 A(28) 씨는 친구와 함께 학교 언덕에 올라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그 순간 옆 주택가에서 "가만히 있어, XX야!" 라는 소리가 들렸다.

 

깜짝 놀란 이들은 고개를 돌려 쳐다봤다. 건물 옥상 위에는 할아버지 한 분이 무언가를 한 손에 든 채 욕을 하고 있었다.

 

그때 할아버지는 손에 들고 있던 것을 그대로 옥상 밖으로 던져버렸다.

 

A 씨와 친구는 순간 얼음이 된 채 사색이 됐다. 이들의 눈앞에서 날아간 것은 분명 '흰색 털을 가진 동물'이었다.

 


via 온라인 커뮤니티

 

강아지라고 생각한 이들은 떨어진 동물을 찾아보러 급히 내려갔다. 30분간 주변을 샅샅이 돌아다닌 끝에 싸늘히 식은 동물 사체를 발견했다.

 

자세히 보니 강아지가 아닌 토끼였다. 잠시 뒤 이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할아버지 집을 찾아냈다. 

 

알고 보니 토끼는 할머니가 키우던 애완동물이었다. 할아버지는 경찰의 추궁에 "토끼가 말을 안 들어서 던졌다"는 황당한 말을 했다. 

 

할아버지는 나중에 잘못을 시인했고 '다시는 안 그러겠다'는 진술서만 작성한 뒤 훈방조치됐다.

 

화가난 A 씨는 이날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장 사진과 함께 목격담을 게시하고 누리꾼들에게 사건을 공개했다. 

 

A 씨는 "할아버지가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모습에 '진정 정상적인 사람인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섬뜩해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동물 학대는 절대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라며 크게 분노하고 있다.

 

박다희 기자 dhpar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