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D-100 지나 도망가고 싶은 수험생들이 되새긴다는 이지영 강사 과거 발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수능이 100일도 남지 않은 지금, 수험생들에게 무엇보다 중요한 건 아마 마음을 다잡는 일일 것이다.


이제 조금만 더 참으면 된다는 걸 알지만 지금껏 쉼 없이 달려온 수험생들에게 그 기간을 버텨내는 일은 버겁기만 하다.


하루하루 시간이 갈수록 타들어가는 마음과 달리 체력이 바닥난 탓에 몸은 마음처럼 따라주지 않는다.


인사이트YouTube '스카이에듀'


그러나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기 위해 마음가짐을 새롭게 고쳐먹고 또 다시 앞을 향해 나아가는 수험생들.


반복된 생활에 지친 이들이 마음이 흐트러지려고 때마다 되새긴다는 명언 하나가 최근 누리꾼들 사이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그 명언의 주인공은 바로 수험생들에게 '사회 탐구' 과목을 가르치는 이지영 강사다.


과거 이 강사는 자신의 SNS에 "내 삶도 컨트롤 못하면서 어떻게 세상이 내 편이 되겠느냐"는 내용의 짧막한 글을 한 편 게재했다.


그는 "잠자는 시간 먹는 양, 공부 계획 이런 어찌할 수 있는 영역의 것도 컨트롤 못하면서 어떻게 세상이 내 맘대로 될 수 있겠느냐. 맘대로 되지 않는 세상에서 유일하게 내 맘대로 할 수 있는 것들"이라며 학생들을 채찍질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힘든 수험생활을 옆에서 지켜보며 누구보다 마음 아팠을 그이지만 잘못된 결과는 다시는 돌이킬 수 없다는 걸 잘 알기에 살신성인의 마음으로 따가운 일침을 날렸을 것이다.


그 마음을 알아챈 학생들은 "맞는 말이다. 치열한 경쟁을 헤쳐 나가려면 마음을 단단히 먹어야한다"며 이 강사의 말을 가슴에 새겼다.


지금 이시간도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을 모든 수험생들이 조금만 더 버텨내고 모두 원하는 결과를 이룰 수 있길 진심으로 바라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