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레전드 농구만화 '슬램덩크' 20권짜리 책으로 돌아온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원씨아이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레전드 농구 만화 '슬램덩크'가 색다른 표지와 구성으로 재발매된다는 소식에 팬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8일 문화 콘텐츠 기업 대원미디어의 자회사 대원씨아이는 만화 '슬램덩크'의 신장재편판을 출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990년대 농구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만화 '슬램덩크'의 신장재편판은 총 20권으로 구성된다.


신장재편판은 이번달(8월) 1~6권을 시작으로 9월 7~10권의 출간을 앞두고 있다. 이후 11~14권, 15~20권으로 총 4번에 걸쳐 발행할 예정이다.


인사이트만화 '슬램덩크'


'슬램덩크'는 일본 누계 판매 부수 1억 2000만 부를 돌파하며 1990년대를 '농구'의 시대로 이끌었다. 초·중·고교 운동장에는 학생들이 모여 너도나도 농구를 즐겼을 정도.


한국에서도 '슬램덩크'의 인기는 어마어마했다. 아직도 국내에서는 '슬램덩크' 주인공인 '강백호'가 농구선수 마이클 조던 급 '농구의 아이콘'으로 회자되고 있을 정도다.


특히 이번 '슬램덩크 신장재편판'은 기존과 달라진 부분들이 있어 팬들의 높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새롭게 출판하는 '슬램덩크' 표지는 모두 저자 이노우에 타케히코가 새롭게 작업했다. 각각의 표지에는 '강백호', '서태웅', '송태섭' 등 반가운 얼굴들이 컬러 일러스트로 등장한다.


인사이트만화 '슬램덩크'


이노우에 타케히코도 본인의 SNS를 통해 "녀석들이 보고 싶어 새로 그리고 있다"며 이번 재편판에 많은 정성을 쏟고 있음을 알렸다.


또한 단행본 소제목도 이해를 돕는 간결하고 명확한 제목들로 바꿔, 독자들의 가독성까지 높였다.


대원씨아이는 슬램덩크 신장재편판 발행 기념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원씨아이


독자들에게 이노우에 타케히코 작가의 포스터 스케치를 증정할 예정이며 국내 독자들만을 위한 한정판 스페셜 굿즈도 판매 예정이다.


대원씨아이의 관계자는 "주인공 '강백호' 뿐만 아니라 '정대만', '송태섭', '채치수' 등 개성 있는 캐릭터들과, 드라마틱한 설정이 '슬램덩크'를 접하지 못했던 요즘 세대들에게도 매력적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팬들의 식지 않는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이번 신장재편판에 많은 노력과 정성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