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겸'과 콜라보 했다가 '공식 사과'까지 한 디즈니코리아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마블 홍보대사를 하고 싶었는데 강제로 스타워즈 홍보대사를 하게 됐다"


언뜻 보면 보겸의 장난기 어린 말 같지만 영화 팬들에게는 상처가 되기도 한다.


지난 8일 디즈니 코리아는 스타워즈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보겸과의 콜라보 영상에 관해 공식 사과했다.


사과문에서 디즈니 코리아는 "마케팅 활동 일환으로 여러 유튜버와 협업해왔다. 이슈가 된 영상이 우리 가치에 부합하지 않았음을 인정하고, 해당 영상은 삭제되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이어 "이를 보고 상처받으신 스타워즈 팬 및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문제가 된 영상은 보겸이 유튜브에 올린 것으로 디즈니가 제공한 스타워즈 레고를 조립하는 모습이 담겼다.


그는 영상에서 "스타워즈라고 이상하게 생긴 하이바 쓴 친구들이 나오는 영화가 있다"며 비하성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이어 인기 캐릭터 레아 공주를 '얀색 내복 입은 아저씨'로 묘사하기도 했다.


스타워즈 팬들은 불쾌감을 나타냈다.


콜라보 영상임에도 보겸이 스타워즈에 대한 지식이 전혀 없어 무성의해 보였다는 것.


팬들의 항의가 거세지자 디즈니는 사과 후 해당 홍보 영상을 삭제한 상태다.


인사이트스타워즈 공식 페이스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