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이어 '피팅모델' 이소윤도 '집단 성추행' 고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비글커플'로 유명한 유튜버 양예원이 성추행 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한 가운데, 비슷한 피해를 당했던 피해자들의 고백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6일 자신을 배우지망생이라 소개한 이소윤은 SNS에 모델 촬영 중 성추행과 신체 노출이 담긴 사진이 유출됐다고 소호했다.


그는 당시 배우를 꿈꾸며 연기 학원을 다니기 위해 학원비를 벌러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했다.


구인을 보고 평범한 쇼핑몰인 줄 알고 촬영을 시작했던 이소윤은 양예원과 같이 '실장님'이라는 사람으로부터 '누드촬영'을 강요받았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소윤에 따르면 그는 당시 촬영을 거절하려했지만, 촬영팀 측은 이미 계약한 것을 거론하며 '고소'를 하겠다고 협박했다.


당시 이소윤은 '살아서 돌아가자'는 생각이 들 정도로 위협을 느꼈다고 호소했다.


현재 양예원처럼 이소윤 역시 고소를 한 상태이지만 강요 아래 촬영을 했다는 명확한 증거가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저희와 같은 피해자가 없었으면 좋겠다"며 피해 사실을 공개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