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갑질' 스트레스로 생긴 '종양' 깔끔히 제거한 박창진

인사이트instagram 'changjin_park_crew'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과중한 스트레스로 머리에 종양을 얻었던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이 한결 건강해진 근황을 전했다.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으로 직급이 강등되고 직원들에게 왕따를 당하는 등 2차 피해를 겪었던 박창진 사무장은 지난달 SNS에 뒤통수에 생긴 종양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핵폭탄 같은 스트레스로 지난 삼년 간 생긴 머리 양성 종양. 올해 들어 너무 커져서 수술 합니다"라는 말과 함께 건강이 급격히 악화된 상황을 전했다.


어른 주먹만한 크기로 불룩 튀어나온 종양은 그간 박 사무장이 겪었던 상처들을보여 주는 흔적이나 다름없었다.


인사이트instagram 'changjin_park_crew'


땅콩회항 사건 이후 스트레스, 신경쇠약, 공황장애 등을 진단받았던 박 사무장은 435일간의 긴 휴직을 마치고 지난해 4월 복귀했다.


그러나 내부 고발자가 된 그는 '라인 팀장'에서 일반 승무원으로 강등되고 사내에선 '왕따' 취급을 받아야 했다.


직원들에게 "아픈 척 한다", "꾀병 부린다", "후배 부려먹는다"는 비난까지 감내한 박 사무장은 17일 자신의 SNS에 종양 수술을 무사히 마쳤다고 밝혔다.


뒤통수를 덮고 있던 커다란 종양이 사라진 자리에는 긴 상처가 남았다.


인사이트instagram 'changjin_park_crew'


그는 "이것이 당신들과 그 부역자들이 저지른 야만이 만든 상처"라며 "가해자가 아니더라도 방관한 당신들 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더 이상 방관하지 말라"며 피해자를 외면했던 동료들에게 "깨어나자"며 간절히 호소했다.


한편 조현아 전 부사장의 '땅콩 회항'으로 비난을 받았던 대한항공은 최근 또다시 조현민 여객마케팅 전무의 '갑질' 논란으로 구설에 올랐다.


오너 일가의 연이은 갑질 의혹에 '대한항공의 이름과 기업 로고를 바꾸라'는 국민들의 청원이 쇄도하기도 했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