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경찰이 관광객들에게 경고하는 오사카 여행 금지 구역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혐한 범죄와 일본 극우 세력의 혐한 시위 논란에도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을 방문한 해외관광객 1위, 바로 한국인이다.


지난 1일 일본정부관광국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2월까지 일본을 찾을 한국인은 151만 2,100명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4% 증가했으며, 중국인 관광객인 유커까지 제친 수치다.


저렴한 일본 여행 경비, 중국과의 외교적 갈등 등 다양한 요인이 점점 더 많은 한국인을 일본으로 끌어들인다.


한국인이 가장 많이 찾는 일본의 도시 중 하나가 바로 오사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비교적 거리도 가깝고 볼거리, 먹을거리도 유명해 오사카 중심부는 1년 내내 우리나라 사람들로 북적인다.


'여기가 한국인가, 일본인가'라는 의심이 들 정도다.


그런데 조심해야겠다. 오사카에는 일본 최악의 슬럼가이자 최악의 치안, 범죄율 1위 등으로 악명 높은 지역이 있다.


바로 니시나리(西成)다. 오사카 최대 번화가라고 불리는 난바 지역과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JR 신이마미야역 인근으로, 가까운 거리에 관광명소인 츠텐카쿠 타워가 있어 한국인들이 많이 가는 지역이다.


JR 노선을 이용하는 관광객들은 편의상 이곳에 숙소를 잡는 경우가 많다. 오사카의 다른 지역보다 숙박료가 저렴하다는 장점도 있다.


그러나 이 지역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겠다. 최대의 우범 지역으로 크고 작은 범죄가 끊이지 않는 곳이다.


또한 바로 옆에는 집창촌이 형성돼 있고, 야쿠자나 강력범죄자들이 많아 카메라만 들어도 위험한 상황과 마주할 수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실제로 지난달 30일 벚꽃 구경을 하던 20대 한국 남성이 일본인이 휘두른 칼에 찔리는 혐한 범죄가 발생했는데, 바로 이 지역이었다.


당시 피해 남성은 신이마미야역 인근의 덴노지 공원에서 변을 당했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호기심에라도 이 지역을 가보는 일이 없길 바란다. 일본 최악의 동네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