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에 최소 50억?"…도경완이 공개한 '행사 여왕' 장윤정 수입

인사이트KBS2 '김생민의 영수증 시즌2'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아나운서 도경완이 장윤정의 수입을 넌지시 공개했다.


1일 방송된 KBS2 '김생민의 영수증 시즌2'에는 사내 아나운서 도경완이 의뢰인 자격으로 출연했다.


이날 도경완은 트로트 가수인 아내 장윤정과 "정확히 밝히지는 못하지만 (수입이) 100배 차이가 난다"고 털어놨다.


그는 "내 수입이 모래라면 아내의 수입은 경포대 해수욕장"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인사이트KBS2 '김생민의 영수증 시즌2'


글로벌 웹사이트 'Salary Expert'에 따르면 한국 경력직 아나운서의 평균연봉은 약 5천만원 선이다.


대기업 신입사원 수준의 연봉에 의상비, 품위유지비 등이 추가로 지원되기 때문에 평균을 훨씬 웃돌 것이란 예측이다.


실제로 김일중 전 SBS 아나운서는 과거 한 방송에서 자신의 연봉이 대략 '8천만원'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그에 100배 정도인 장윤정의 수입은 연 50억에서 80억원이 예상된다. 도경완의 말마따나 '대부호'라는 칭호가 과하지 않은 금액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김생민의 영수증 시즌2'


이에 걸맞은 장윤정만의 통 큰 소비 스케일도 화제를 모았다.


도경완은 저렴한 캠핑용 텐트를 찾는 자신을 보고 망설임 없이 '캠핑카'를 선물한 아내의 일화를 전했다.


그는 "아내가 '텐트 폈다 접었다 언제 하냐'며 '캠핑카 끌고 가'라고 말했다"고 밝혀 주위의 감탄을 자아냈다.


도경완은 그런 장윤정을 위해 맥주를 20만원 어치 사놓으며 나름의 외조를 펼친다고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Naver TV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