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비 500만원 남기고 '2억 5천' 기부하고 떠난 '위안부' 피해 할머니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남들에게 다 나눠주고 나니 기쁘고 미련도 후회도 없어. 그러니 여러분은 재미있게 살아"


향년 91세로 지난해 별세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故 김군자 할머니가 생전 남긴 말씀이다.


김 할머니는 일제의 수탈과 탄압이 극심하던 1942년 중국 지린성의 훈춘 일본군 위안소로 끌려갔다. 


그때 김 할머니 나이는 꽃다운 17살이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치욕스러움에 몸부림치던 할머니는 3년간 강제로 머물렀던 위안소에서 7차례나 자살 기도를 했다.


김 할머니는 탈출하던 중 일본군인에게 뺨을 맞아 고막이 터졌다. 그 후유증으로 평생 왼쪽 귀가 안 들렸다.


지난해 수많은 한국 관객을 울렸던 영화 '아이캔스피크'의 모티브가 바로 김 할머니였다.


김 할머니는 또 다른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와 함께 지난 2007년 미국 의회 청문회에서 일본군 '위안부'의 실상을 고백했다.


고령에 장시간의 비행, 입에 맞지 않는 음식을 견뎌낸 이유는 오직 이 문제를 알리겠다는 일념 하나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권운동가로 살리라 다짐한 김 할머니는 아름다운재단 1호 기금 출연자이기도 하다.


13살에 부모를 잃은 김 할머니는 혈혈단신의 몸으로 지금껏 어렵게 모은 전 재산 5천만원을 기부했다.


어릴 적 8개월간 야학에 다닌 것이 배움의 전부였던 김 할머니는 못 배우고 어렵게 사는 이들에게 배움의 터전을 닦아주고 싶었다.


할머니의 이름을 딴 '김군자할머니기금'이 조성되자 많은 시민이 기금에 돈을 보탰다.


할머니는 꾸준히 돈을 모으는 데로 기부를 했다. 세 차례에 걸쳐 2억 5천만원이라는 큰돈을 기부한 김 할머니는 말 그대로 모든 걸 다 주고 별이 되셨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아름다운재단에 따르면 지난해 7월까지 김군자할머니기금의 누적 모금액은 약 11억원에 달한다. 기금을 통해 학비 지원을 받은 장학생만 약 250명에 이른다.


90세가 되던 당신의 생일날, "왜 내 인생은 이렇게 기구할까 했는데 남들에게 다 나눠주고 나니 기쁘고 이제는 미련도 후회도 없어"라던 할머니.


그리곤 "인생이 별게 없는 것 같아. 그러니 여러분은 재미있게 살아"라고 말씀하셨다.


언제나 당당했던 김 할머니의 모습은 많은 이에게 큰 울림을 줬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오늘 또 한 분의 피해자가 별세하셨다. 올해 아흔을 맞이한 故 안점순 할머니다.


올해에만 안 할머니를 포함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세 분이 생을 마감했다. 


남은 29명의 생존자가 하루빨리 진정한 일본의 사과를 받을 수 있길 바란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