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숨기는 진짜 '방사능 수치' 직접 측정한 일본인 (영상)

인사이트(좌) PNAS, (우) YouTube 'kienaiyoru (消えない夜★)'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한 지 7년이 흘렀다. 일본 정부는 "이제 괜찮다!"고 말한다.


그런데 왜 방사능 관련 정보를 숨긴다는 말인가.


실제 일본 정부는 개인이 직접 방사능 수치를 측정하고 이를 공유하는 행위를 '불법'으로 규정하는 법안을 신설했다.


방사능 관련 정보는 오로지 정부가 관리, 공개하겠다는 뜻.


그러나 일본 정부가 방사능 수치와 관련된 정보를 은폐, 왜곡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일본 정부를 얼마나 신뢰할 수 있을까. 진짜 방사능 수치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한 일본인이 나섰다.


최근 유튜브 채널 'kienaiyoru (消えない夜★)'에는 후쿠시마 인근 지역에서 직접 방사능 수치를 측정하는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연신 경고등이 들어오는 방사능 측정기가 보인다. 주변 지역의 방사능 수치를 측정하자 벌어진 일이다.


방사능 수치를 보면 적은 곳은 80μSv/h로 나타난다. 가장 높은 곳은 무려 265μSv/h를 넘는다.


인사이트Nextshark 'Arkadiusz Podniesinski'


수치만 따졌을 때는 얼마나 심각한 상황인지 감이 잡히지 않는다. 1986년 원전 사고가 발생한 체르노빌 지역과 비교해보겠다.


체르노빌 방사선 관리 기준(μSv/h)을 보면 0.134~0.67은 '관리 필요', 0.67~2.0은 '희망할 경우 이주'로 분류한다.


문제는 지금부터다. 2.0~5.4를 나타내면 '강제 이주', 5.4 이상일 경우 '강제 대피'로 통제한다.


일본 후쿠시마 인근 지역의 방사능 수치는 80~265으로, 체르노빌 방사선 관리 기준 최대치의 무려 50배를 넘는 수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직접 일본의 방사능 수치를 측정, 공개하고 있는 일본인은 전 세계에 진실을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지난 2011년부터 현재까지 후쿠시마를 포함해 미야기, 도쿄 등 일본 대부분 지역을 홀로 여행하며 일본 정부에 맞서 싸우고 있다.


YouTube 'kienaiyoru (消えない夜★)'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