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언·서준이, '슈퍼맨'서 이제 못본다···"6년만에 하차"

인사이트Instagram 'moonjungwon'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마스코트 서언·서준 쌍둥이가 6년 만에 하차한다.


지난 13일 KBS 관계자에 따르면 "이휘재 가족이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마지막 촬영을 지난주에 마쳤다"고 전했다.


해당 촬영분은 오는 4월 중 마지막 전파를 탈 예정이다.


이휘재와 그의 쌍둥이 아들 서언이와 서준이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프로그램 시작부터 지금까지 함께 한 최장수 가족이다.


인사이트Instagram 'moonjungwon'


파일럿으로 진행된 지난 2013년 9월부터 합류해 지금까지 햇수로 6년간 프로그램을 지켰다.


하지만 아이들이 커 가면서 하차의 시기를 논의했고 지난주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제작진 측은 "초보 아빠 시절부터 능숙한 슈퍼맨이 되기까지 노력하는 아빠로서 많은 웃음과 감동을 보여준 이휘재 씨와 단짝 '케미'로 많은 기쁨을 선물해준 서언·서준 쌍둥이에게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휘재의 가족이 하차하면서 새로운 멤버로 배우 봉태규 가족과 신현준 가족이 새롭게 자리를 채운다.


인사이트KBS2 '해피선데이 - 슈퍼맨이 돌아왔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