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올림픽 역사 다시 쓴 랍신 "한국 대표로 기억되고 싶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푸른 눈의 한국인' 바이애슬론 국가대표 선수 티모페이 랍신이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있다.


18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바이애슬론 15km 매스스타트 게임이 열린다.


이 경기에는 한국 국가대표 선수로 티모페이 랍신이 출전한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랍신은 토종 한국인이 아니다. 그는 러시아 국가대표 출신으로 러시아 연맹 파벌 싸움 등의 이유로 대표팀에 발탁되지 못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는 우여곡절 끝에 지난해 2월 한국으로 귀화했다.


그렇게 한국 바이애슬론 국가대표 선수가 된 '푸른 눈의 한국인' 랍신은 한국을 '모국'으로 생각한다.


그는 11일 바이애슬론 10km 스프린트 경기에서 16위의 성적을 거뒀다. 이 기록은 한국 올림픽 바이애슬론 사상 가장 높은 순위다.


이어진 바이애슬론 남자 12.5km 추적 경기에서는 22위에 머물렀고, 15일 남자 개인 20km 경기에서는 20위를 차지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지난해 십자인대 수술을 받아 제 컨디션이 아닌 상황에서도 거둔 성과이기에 그에게 남다른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랍신은 "나는 못다 이룬 꿈을 실현하기 위해 한국에 왔다. 한국의 바이애슬론 선수로서, 내게 기회를 준 한국에 메달을 안기고 싶다"라며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에서 꼭 좋은 성적을 내서, 한국에 바이애슬론을 널리 알리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어 "한국을 대표하는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며 눈을 반짝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대한바이애슬론연맹 관계자는 "랍신은 평창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가 정말로 한국을 '제2의 고향'이 아닌 '모국'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는 새로운 모국 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 바이애슬론 경기는 오늘(18일) 오후 8시 15분에 시작된다.


'귀화 태극전사' 랍신,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16위…한국 역대 최고 순위대한민국 선수로 첫 올림픽 경기를 치른 바이애슬론의 랍신이 사격에서 좋은 성적을 보이며 메달권 진입에 청신호를 쏘아 올렸다.


헬멧에 '수호신' 이순신 그린 한국 아이스하키 골리 달튼의 선방 (영상)맷 달튼은 보고도 믿을 수 없는 '선방쇼'를 선보이며 뜨거운 박수를 한 몸에 받았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