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극찬' 듣고 울컥한 이대 '라멘 맛집' 사장님 (영상)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인사이트] 이별님 = 골목 식당을 살리겠다고 발 벗고 나선 백종원이 이대 근처 한 라멘집의 음식를 맛보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난 5일 첫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앞 죽어가는 골목 상권 살리기에 돌입한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식당을 평가하고 주인에게 사업 노하우를 전수할 목적으로 이대 근처에 있는 한 라멘집을 방문했다.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일본식 라멘 맛을 배우기 위해 오사카에서 2년 동안 공부했다는 식당 주인은 8년째 이곳에서 영업을 하고 있었다.


일식만큼은 누구보다 자신 있다던 식당 주인은 막상 백종원이 라멘 맛을 본다고 하니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식당 주인의 우려와 달리 백종원은 음식을 맛보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이곳의 대표 메뉴 돈코츠 라멘과 미소 라멘을 맛본 백종원은 "숙주 냄새가 사람을 미치게 한다"며 "돼지뼈를 푹 삶아내 꾸릿꾸릿한 냄새가 식욕을 자극한다"고 평했다.


이어 "이 정도만 해도 우리가 살릴 필요가 없는 집이다"라며 "여기는 맛집이다"라고 극찬했다.


백종원의 극찬에 식당 주인은 "울어도 되냐"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티슈를 뽑아 눈가를 닦은 그는 "8년간의 노력을 알아봐 줘서 감사하다"는 말로 분위기를 숙연케 했다.


한편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죽어가는 골목 상권을 살리는 과정을 담는 '거리 심폐소생 프로젝트'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Naver TV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미국서 팔려던 '떡갈비 버거' 레시피 출연자에게 전수한 백종원백종원이 자신이 실제 판매하려던 음식 레시피를 출연자에게 흔쾌히 전수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