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도 창피하다고 숨겼던 동생에게 매일 뽀뽀해주는 누나의 마음

인사이트Kacy’s Medical Fund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남동생을 향한 꼬마 소녀의 편견 없는 사랑이 작은 기적을 만들어냈다.


최근 유튜브 채널 'CBS Los Angeles'은 온몸에 점을 가지고 태어난 남동생에게 한결같은 사랑을 보여준 꼬마 소녀 데시(Desi)를 소개했다.


데시의 남동생 케이시(Kacy)는 온몸이 크고 작은 점들로 둘러싸여 태어났다.


케이시가 가지고 태어난 증상은 '색소 세포성 모반'. 이는 50만분의 1 확률로 발생하며 치료법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케이시의 엄마 스테파니(Stephanie)와 아빠 댄(Dan)은 남들과는 다른 아기의 모습에 당황했다.


인사이트YouTube 'CBS Los Angeles'


아기의 몸에는 수많은 반점들이 가득했고, 어떤 점은 툭 튀어나와 있어 마치 피부병에 걸린 것처럼 보이기도 했다.


의사는 부모에게 "앞으로 케이시가 편견 때문에 상처받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한다"며 "이상하게 바라보거나 별명을 붙일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따돌림을 당할 수도 있으니 아이를 세심하게 돌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케이시는 태어나자마자 어쩔 수 없이 세상의 편견과 두려움을 마주해야 했던 것이다.


아이의 부모는 케이시가 앞으로 살아가면서 받을 상처를 생각하니 눈앞이 아찔해졌다.


인사이트YouTube 'CBS Los Angeles'


스테파니는 임신 기간 자신이 뭘 잘못했는지 죄책감까지 느꼈다.


심지어 그녀는 케이시를 밖에 데리고 나갈 수 없을 정도로 아기를 부끄러워하기도 했다.


스테파니는 "한동안 밖에 나가기가 무서웠다"며 "사람들이 케이시를 이상한 눈으로 쳐다볼까 봐 두려웠다"고 말했다.


그러던 어느 날, 스테파니는 아무 편견없이 케이시에게 뽀뽀를 하는 딸 데시를 보게 됐다.


데시는 케이시가 어떤 모습이든 늘 사랑스러운 눈으로 바라봤고, 다른 사람과 다른 케이시의 피부를 무서워하지도 않았다.


인사이트Kacy’s Medical Fund


스테파이와 댄은 그런 데시의 모습에 감동을 받았고 그들의 마음을 고쳐먹었다.


두 사람은 크라우드 펀딩 캠페인 사이트인 'GoFundMe'를 통해 그동안 숨기기에만 급급했던 케이시를 세상에 드러냈다.


케이시의 사연을 알게된 사람들은 치료비를 모금해 전달했고, 무한한 사랑과 응원을 보내왔다.


댄과 스테파니는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이 보내온 사랑에 매번 놀란다"고 감동했다.


이어 "케이시와 같은 아이들이 세상의 편견과 잘 맞서 싸웠으면 좋겠다"며 "사람들이 데시가 그랬던 것처럼 무한한 애정으로 아이들을 바라봐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acy’s Medical Fund


남동생 병원비 벌기 위해 '대학 포기'하고 자신 팔러 나온 누나백혈병에 걸린 남동생의 병원비를 벌기 위해 자신을 팔러 거리에 나온 누나의 사연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