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라는 이유로 가만히 있는데 가슴 치고 가"···일본서 '혐한 테러' 당한 BJ (영상)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민짱테레비 [bj민성]'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가수와 배우로 활동했던 아프리카TV BJ 민성이 또 '혐한 테러'를 당했다.


최근 BJ 민성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또 혐한을 만나다'라는 제목으로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영상 속 민성은 팬들과 대화를 나누며 오사카의 한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다.


그때 한 일본인 남성이 민성에게 다가와 '가운데 손가락'을 올리며 "Fuck you. shut up fucker!"(엿 먹어, 망할놈아 닥쳐)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민짱테레비 [bj민성]'


민성은 일본인의 시비를 처음에는 무시했으나, 일본인 남성은 욕설을 멈추지 않았다.


화가 난 민성도 결국 참지 못하고 다가가 "뭐하는 거냐, 왜 욕하는데!"라고 일본어로 말했다.


그러자 일본인은 "경찰서 갈래?"라고 민성을 협박하기 시작했다.


민성은 자국민에게 관대하고 외국인들에게 빡빡한 일본 경찰의 특성에 대해 얘기하더니 "와.. 참자. X이 더러워서 참지. 싸우면 안돼"라며 돌아섰다.


인사이트YouTube '민짱테레비 [bj민성]'


민성은 "경찰서 가면 무조건 (한국인이) 불리하니까, (일본인들은 할말 없으면) '경찰서 갈까?' 이런다. 정말 야비하다"며 "여기는 한번 경찰서에 가서 문제가 발생하면 입국이 거부되고는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울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바로 전날 당한 혐한 테러도 추가적으로 폭로했다.


민성은 "어제도 어떤 혐한 일본인이 내가 그냥 길에 서 있었는데 지갑으로 가슴을 '퍽퍽' 치고 갔다. 너무 열이 받아서 그 사람 얼굴에 나도 '가운데 손가락'을 날렸다"며 "오사카가 혐한이 꽤 있다. 굉장히 장점이 있는 도시지만... 아! '와사비 테러'도 있었지"라며 씁쓸해 했다.


한편, 민성은 과거에도 일본에서 혐한 테러를 당한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한 일본 선술집에 있던 청년들은 민성이 들어가려고 하자 난데없이 "Fuxxing Korean"(엿 먹어 한국인)이라고 욕설을 뱉었다.


YouTube '민짱테레비 [bj민성]'


한국인 BJ에게 'Fuxxing Korean' 이라 욕하는 일본인일본을 여행하던 아프리카 BJ가 일본인 취객에게 난데없이 욕설을 듣는 장면이 유튜브에 공개됐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