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억짜리' 슈퍼카 친구한테 빌려줬다가 도둑맞을 뻔한 래퍼 도끼

인사이트Instagram 'dok2gonzo'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래퍼 도끼가 자신이 소유한 4억 원 상당의 외제 스포츠카를 친구에게 빌려줬다가 도둑맞을 뻔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21일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대포차를 거래한 혐의(자동차관리법 위반)로 최 모(37) 씨 등 9명을 구속했으며, 이와 관련 래퍼 도끼의 차량도 대포차로 팔릴 뻔했다고 밝혔다.


래퍼 도끼는 지난해 시가 4억 원에 이르는 이탈리아 자동차 브랜드 페라리 스포츠카를 구매했다.


당시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프 생일 선물'로 구입했다"며 해당 차량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dok2gonzo'


경찰에 따르면 이 페라리 스포츠카를 도끼의 친구가 빌렸고, 빌린 후 차를 대포차 매매업자에게 넘겼다.


이들은 차에 부착돼있는 GPS를 떼어낸 뒤 유통하려다 경찰에게 덜미를 잡혔다.


고급 페라리 차량에는 도난 방지를 위해 GPS를 무단으로 뗄 시 차량 소유주에게 연락이 가는 기능이 설정돼있었다.


대포차 매매업자 일당이 GPS를 떼어내자 도끼에게 문자메시지가 전달됐고, 메시지를 확인한 도끼는 그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인사이트Instagram 'dok2gonzo'


이에 GPS 추적을 통해 차량의 위치를 확인한 경찰은 유통되기 직전 차량을 회수하고 일당을 검거했다.


도끼에게 스포츠카를 빌려 갔던 친구는 하루 100만 원의 렌트비를 주겠다고 한 대포차 매매업자에게 속아 돈을 받고 잠시 차를 대여해줬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도끼는 외제차 여러 대를 보유했다고 알려진 재력가다. 그는 몇몇 방송을 통해 자신이 아끼는 고급 외제차 몇 대를 공개하기도 했다. 


YouTube 'JTBC News'


120평 집이 너무 좁아 이사했다는 도끼의 럭셔리 하우스도끼가 '서울 드래곤 시티'로 이사했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또 한 번 팬들을 놀라게 했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