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확인 미비"···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중인 '먹는 낙태약'

인사이트미프진 판매 사이트 캡쳐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최근 낙태죄를 폐지해달라는 글이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게재돼 찬반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이번에는 '먹는 낙태약'이 인터넷에서 유통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23만여 명이 동의한 청와대 게시판 글에는 낙태죄 폐지와 함께 자연유산 유도약 '미프진'의 국내 도입을 요구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미프진'은 1988년 프랑스에서 만들어진 먹는 낙태약으로 태아가 성장하는데 필요한 호르몬 생성을 억제하고 자궁을 수축시켜 유산을 유도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전 세계 61개국 에서 합법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이 약은 낙태가 사실상 금지된 우리나라에서 유통허가가 되지 않은 약이지만 실제로는 인터넷을 통해 쉽게 접할 수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등 온라인 상에서는 '미프진'을 복용한 후기 글을 쉽게 찾아 볼 수 있으며 복용 전후 자궁 초음파 사진까지 게재된 곳도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공식 정품몰'이라는 간판을 내걸고 있는 한 사이트는 "낙태수슬은 먹는 낙태법이 없던 경우에 하던 방법"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판매자와는 SNS를 통해 접촉할 수 있고, 실시간으로 상담을 주고받을 수 있다. 가격은 30만원에서 60만원 사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문제는 이렇게 인터넷을 통해 유통되는 약들이 진짜인지, 안전한 것인지 확인할 길이 없다는 것이다.


낙태가 합법화된 나라에서조차 의사의 처방이 있어야만 살 수 있는 약이 인터넷을 통해 무분별하게 유통되는 것에 대한 우려도 빗발치고 있다.


실제로 부작용 사례도 올라오고 있다. 한 여성이 포털사이트에서 올린 글에서는 "낙태약을 8주 차에 먹었는데 복부 전체가 아프고 터질 것 같이 빵빵한 느낌이 든다"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낙태 찬성론자들은 미프진 도입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노새 한국여성민우회 여성건강팀 활동가는 "여성에게만 책임을 묻는 낙태죄 때문에 여성의 건강과 안전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는 달리 김현철 낙태반대운동연합 회장은 "낙태는 태아의 생명을 제거하는 것일 뿐 아니라 여성에게도 육체·정신적인 피해를 주기 때문에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헌법재판소가 5년만에 낙태죄를 다시 심리하면서 낙태죄 폐지와 더불어 먹는 낙태약을 둘러싼 논란도 갈수록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이정미 의원, "청와대에 낙태죄 폐지 검토를 요청한다"낙태죄를 폐지해달라는 청와대 청원 글이 23만 명을 넘어선 가운데 이정미 의원이 낙태죄 폐지에 대해 입을 열었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