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탑 '대마초' 논란 속에도 음원 차트 올킬···"7곳서 1위"

인사이트하이컷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멤버 탑의 '대마초 논란' 속에도 빅뱅의 지드래곤은 건재함을 뽐냈다.


8일 오후 6시 지드래곤은 4년 만의 솔로 앨범 '권지용'을 발표했다.


그의 음원은 오후 7시 기준 멜론, 지니, 벅스, 네이버 뮤직 등 국내 주요 음원 사이트 7곳의 실시간 차트를 싹쓸이했다.


앨범의 인트로곡 '권지용'을 비롯해 '개소리', 'SUPER STAR', '무제', '신곡' 등 모든 곡이 음원 차트를 점령하는 기염을 토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멤버 탑의 대마초 논란과 맞물려 성적이 저조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도 있었으나, 지드래곤은 빅뱅의 리더로서 자존심을 지켰다.


그의 팬들은 2013년 '쿠데타' 이후 4년 만에 나온 솔로 앨범에 "역시 지드래곤", "믿고 듣는다", "실력으로는 절대 못깐다"며 극찬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지드래곤의 이번 타이틀곡인 '무제'는 피아노 선율이 매우 인상적인 곡이다.


'무제'는 헤어진 연인을 그리워하는 느낌의 슬로우 트랙으로 지드래곤의 애절한 감성이 잘 담겨있다.


인사이트YG엔터테인먼트


"'대마초 흡연' 빅뱅 탑, 의경에서 쫓겨난다"매일경제는 대마초 흡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빅뱅 맏형 탑이 현재 군 복무 중인 의무경찰에서 방출된다고 보도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