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8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회

올해 추석연휴 최대 10일 쉰다…10월 2일 '임시공휴일' 확정적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당시 공약집을 통해 내건 10월 2일 임시공휴일과 관련해 지정하는 쪽으로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10월 2일이 임시공휴일로 최종 지정될 경우 9월 30일 토요일부터 한글날인 10월9일 월요일까지 최장 열흘간 '황금연휴'가 만들어져 쉴 수 있게 된다.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문재인 정부의 인수위원회 격의 국정기획자문위원회 김진표 위원장은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진표 위원장은 "올해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에 대해 관계 부처와 협의 중"이라며 "지정하는 방향으로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휴식권을 보장한다는 차원에서 임시공휴일 지정을 검토하고 있다"며 "지정 시 내수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대체휴일제 시행과 관련해 김진표 위원장은 공공기관과 관공서 등에는 적용되지만 민간 기업에 강제할 수 없다는 점에 대해서는 한계점으로 분석했다.


김진표 위원장은 "대체공휴일제를 시행하면 민간 기업들도 많이 따라올 것으로 보고 있다"고 기대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앞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대선을 앞두고 문 대통령의 공약집 '나라를 나라답게'를 통해 올해 추석 연휴 기간 중 임시공휴일을 선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10월 초에 있는 올해 추석은 9월 마지막 주말인 30일과 10월 9일 한글날 사이에 자리 잡고 있어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 여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대체휴일제'를 전면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대체 휴일제' 전면 확대 추진…쉬는 날 늘린다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대체 휴일제'를 전면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