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2 (화)
  • 서울 28 °C
  • 인천 28 °C
  • 춘천 22 °C
  • 강릉 28 °C
  • 수원 27 °C
  • 청주 28 °C
  • 대전 28 °C
  • 전주 29 °C
  • 광주 29 °C
  • 대구 30 °C
  • 부산 28 °C
  • 제주 30 °C
패션

입으면 무조건 시선 강탈한다는 '배레나룻' 수영복

인사이트belovedshirts


[인사이트] 박송이 기자 = 올여름 모두의 시선을 강탈할 수영복이 등장했다.


지난 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남성의 누드 모습이 프린팅된 여성용 원피스 수영복을 소개했다.


매체는 몇 년 전까지 비키니와 탱키니 등이 수영복 패션의 전성시대 였지만 대세가 바뀌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혀 새로운 형태의 '괴물 같은(?)' 수영복의 등장을 고했다.


수영복은 남성의 상체 누드가 프린팅돼 있다. 털이 듬성듬성 나 있으며 유두가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는 충격적인 비주얼이다.


다양한 인종들을 위해 피부톤에 따라 3가지 컬러로 출시됐으며 가격은 47파운드(한화 약 6만 7천 원)이다.


인사이트belovedshirts


처음에는 사람들이 수영복의 존재에 대해 믿지 않았다.


적어도 이 수영복을 만든 업체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달 30일 처음 사진을 게재했을 때만 해도 그랬다.


하지만 지난 8일 한 여성이 실제로 이 수영복을 입은 영상을 게재했을 땐 사람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누리꾼들은 "수영복 안본 눈 삽니다", "제모된 모습이 나았을지도"라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역대급 폭염 날씨에도 시원하게 만들어줄 남성용 '씨스루 투피스'땀방울이 줄줄 흐르는 한여름에도 끄떡없을 만큼 시원한 씨스루 남성복이 등장했다.


박송이 기자 songe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