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이슈

군대 2년 기다려줬는데…제대하자마자 여자친구 '뻥 찬' 남성

인사이트영화 '기다리다 미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군대 간 남자친구가 제대할 때까지 기다려줬는데 헤어지자고 이별을 통보 받았다는 여성의 사연이 소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팟캐스트 '연애영화'에서는 대학 새내기 때부터 3년 동안 사귀었던 남자친구에게 차였다는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자신을 신입 공무원이라고 밝힌 여성 A씨는 대학교 1학년이던 시절 같은과에 다니던 남자친구와 풋풋한 연애를 시작했다.


A씨는 거의 매일 남자친구와 함께 수업을 들었고 밥도 같이 먹으며 3년 내내 친구들이 부러워 질투할 정도로 껌딱지마냥 붙어다녔다.


인사이트tvN '푸른거탑'


그러던 어느날 남자친구가 군대에 입대하게 됐고 A씨는 남자친구가 제대하는 날이 오기만을 손꼽아 기다리며 꼬박 손편지를 챙겨서 보냈다.


또 남자친구 어머니와 함께 음식을 싸들고 면회를 가는 등 지극정성으로 남자친구를 챙겨줬다.


길고 긴 기다림 끝에 남자친구는 무사히 제대했고 A씨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리고 이때까지만 해도 A씨는 자신이 꽃길만 걸을 줄 알았다.


남자친구가 제대한지 3달이 안 되던 어느날 남자친구는 A씨에게 "이제 우리 그만 만나자. 헤어지자"며 갑자기 이별을 통보했다.


인사이트영화 '기다리다 미쳐'


청천벽력 같은 남자친구의 말에 당황한 A씨는 헤어지자는 이유를 물었고 남자친구는 공부도 해야하고 취업준비도 해야되기 때문에 연애에 집중할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A씨는 "당시 너무 충격이었다. 무려 2년이나 기다렸는데...."라며 "정말 남자친구를 붙잡고 싶었지만 배신감이 너무 커서 그러자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3년 동안 사귀었던 남자친구와 결국 헤어진 A씨는 그 뒤로 혹시 남자친구와 마주칠까봐 과 행사에 불참하며 남자친구를 피하려고 부단히 노력했다.


남자친구와 헤어진지 2개월이 지난 어느날 A씨는 우연히 학과에서 이상한 소문이 떠돌아다닌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인사이트tvN '푸른거탑'


소문은 다름아닌 헤어진 남자친구가 같은과의 다른 여자 후배와 사귀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A씨는 소문의 진위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SNS를 뒤졌고 그 결과 소문은 사실이었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휴가를 나와 A씨의 자취방에서 지낼 때에도 종종 여자 후배를 만났다는 것이었다.


공부도 해야하고 취업도 준비해야 해서 여유가 없다고 헤어지자더니 버젓이 여자 후배와 사귀고 있다는 사실에 A씨는 분노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A씨는 "정말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며 "3년 내내 사랑했던 남자친구한테 이렇게 배신 당할 줄 누가 알았겠냐. 너무 힘들다"고 조언을 구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